NEWS

건설뉴스

HOME 고객센터 건설뉴스
게시판
제목 [엔지니어링데일리] “전관 모두 나가라” LH 사태에 칼 빼든 엔지니어링업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1-16 14:40:33
조회수 224
첨부파일

업계, 입찰 위해 대부분 구조조정
“공식 가이드라인 나올때까지 혼선” 주장도

(엔지니어링데일리)조항일 기자=LH가 전관 업체에 대한 최대 10점의 벌점을 부과할 뜻을 밝히면서 엔지니어링업계가 전관 정리에 나서고 있다. 일각에서는 LH 상급단체인 국토부의 최종 가이드라인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추가적인 해고와 현상유지를 놓고 치열한 눈치싸움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6일 엔지니어링업계에 따르면 도시계획분야를 주력으로 하는 일부 엔지니어링사들이 LH 출신 전관을 대부분 내보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A사의 경우에는 LH 출신 전관을 1명을 제외하고 모두 내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사 관계자는 “남아있는 1명의 전관도 내보낼 생각이지만 기존 계약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남겨뒀다”면서 “LH 혁신안에 따라 우리는 현재 전관업체로 분류돼 있어 전혀 입찰 참여를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B사도 전관기준에서 벗어난 이들을 제외하고 대부분 구조조정에 나섰다. LH는 개혁안을 통해 2급이상, 퇴직일로부터 3년 이내인 자를 전관으로 규정했다. B사 관계자는 “개혁안이 공개된 이후 대부분 회사차원에서 정리를 했지만 스스로 사직서를 제출한 전관들도 많다”며 “일부 회사를 제외하고 대부분이 LH사업에 정상적으로 입찰을 하고 있는데 내부적으로 전관들을 정리한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반면 전관 정리에 우왕좌왕하는 업체들도 있다. 지난 국감에서 이한준 LH 사장이 3급이하까지 전관으로 보겠다는 발언을 하면서다. C사 관계자는 “우리도 전관기준에 걸리는 LH 출신은 대부분 내보내고 있다”면서도 “국토부의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보다 기준이 강화될 경우를 대비해 추가적으로 LH 출신들을 더 내보내야 하나 고민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2급 이하까지는 업체 대부분 정리를 하고 있지만 3급 이하까지 전관이 되면 시장에 큰 파장이 있을 것”이라며 “국토부가 가이드라인을 내놓을때까지 긴장감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별개로 업계에서는 전관의 영향력이 전혀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D사 관계자는 “LH의 전관기준은 특별한게 아니라 이미 공직자윤리법 취업제한에 명시돼 있는 수준을 차용한 것 뿐”이라며 “철도분야는 이미 이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데 전관의 영향력이 절대 과거보다 약하지 않다”고 비난했다.

이어 “사실상 고위급 전관은 그저 간판일 뿐이고 실질적인 파워는 3급이하부터가 진짜”라면서 “결국 업계에 대한 정부의 이해도가 없으니 탁상공론 대책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엔지니어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항일 기자
hijoe77@engdaily.com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공유하기

출처 : 엔지니어링데일리(http://www.engdaily.com)